11월11일(온라인판촉일)을 앞두고 가장 가슴아픈 일, 택배가격 인상뿐만 아니라…

2018-10-12 09:01   조회수: 422   :중앙인민방송국  

요즘 택배가격인상에 관한 소식이 각별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온라인 쇼핑에 인이 박힌 사람들은 배송료가 오를가 저어하고 있다. 기자가 알아본데 따르면 택배회사들은 10월부터 상해지역에서의 배송료를 상향조절하는 외에 기타지역은 잠시 고려범위에 넣지 않았다.

많은 택배회사들 상해지역에서의 배송료 상향조절

중통택배회사가 제일 선참으로 10월1일부터 택배비용조절기제를 가동해 전국각지로부터 상해로 송달되는 택배배송비용을 조절한다고 통지를 냈다. 운달, 원통등 택배회사에서도 각지 산하택배망 “상해지역으로 발송하는 택배배송비를 조절할데 대한 통지”를 발부했다. 운달택배고객서비스쎈터의 일군들은 현지의 원가압력을 경감하기 위해 상향조절하게 되였다고 표했다.

상해지역은 업종환경, 인원, 장소등 원가인상원인으로 해 배송원가압력이 점차 증대되고 있는 상황이다. 배송원가압력의 완화와 배송망의 건전한 발전을 위해 본부의 결정에 따라 상해지역에 대한 배송비를 건당 50전 상향조절하게 된다.

기자는 북경지역의 여러 택배배송망에 련계를 하였는데 해당인원들이 아직까지 조절관련통지를 받지 못했다고 표했다.

이 몇개회사는 조절공시에서 배송비를 언급했다. 배송비란 택배발송망에서 배송망에 지불하는 비용을 말하는데 일반적으로 발송망에서 총부에 지불하고 총부에서 다시 배송망에 지급하고 있다. 배송비 상향조절은 리론적으로 볼때 택배회사내부 결산기제조절로 상가와 소비자들에게는 큰 영향이 없다.

택배전문가 서용은 기자에게 통달신자동교역시스템이 가맹제를 실시하고 있기 때문에 배송비조절은 택배배송질 향상에 유조하다고 인정했다.

원통, 신통, 중통, 운달택배회사는 모두 가맹제에 속한다. 가맹제는 가맹상들이 가격을 정한다. 이런 회사들이 배송비를 상향조절하는 것은 봉사성을 높이고 잔업수당을 지급하며 더 많은 림시공을 고용하려는데 목적이 있다. 온라인판촉일인 11월11일 택배물동량이 대폭 증가되는 상황에서 경제적으로 장려하는 수단으로 업무량을 늘이려면 가격을 조절해야 한다. 그러므로 가격조절은 합리하다.

바야흐로 다가오는 11월11일에 즈음해 각지 배송망책임자들은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신통회사의 일부 일군들은 지난해 11월11일 평소 택배량의 3배에 달하는 900건의 택배를 발송했다고 하면서 하루에 몇건의 신소가 올라오면 돈을 벌기는 커녕 밑지게 된다고 표했다. 그들은 이런 상황에 대비해 배송망들에서는 배송차를 증가하고 배송속도와 질을 보장해야 하는데 이렇게 하면 원가가 늘어나게 된다고 말했다.

가격을 영구적으로 상향조절할듯

실상 이번에 택배기업들에서 처음으로 가격을 조절한 것이 아니다. 지난해 중통과 원통에서도 10월10일 전후해 택배가격을 조절한다고 선포했으나 나중에 시행하지 못했다.

택배전문가 조소민은 올해 택배가격상향조절이 가맹제상장택배기업들의 지속적인 가격인상의 도화선으로 될것이라고 하면서 일부 택매망들이 11월11일후에도 가격을 하향조절하지 않고 인상후의 수준을 확보할것이라고 인정했다.

현재 국내주류택배기업들이 이미 상장했다. 원가감독관리, 인력원가, 기술투입, 실명발송접수, 친환경사업은 모두 기업소운영관리비의 인상을 초래하고 있다. 향후 몇년동안 기업소의 영업수입지표과 재무지표는 비교적 큰 변화가 나타나게 될것이다. 때문에 택배가격이 부단한 인상세를 보일것이다.

택배보관함도 수금하는가?

온라인쇼핑에 인이 박힌 사람들은 택배가격의 인상외에도 택배보관함수금문제에 신경을 쓰고 있다. (자세한 소식은 “택배보관함사용료를 말없이 수금하고 있는데 이 비용을 누가 내야 하는가?”를 보라) 무인택배함은 원래 24시간 보관한후 수금 이차원바코드가 나타났는데 지금은 8시간이 되면 출현한다. 한편 “상여금”페지도 지금은 지불페지로 바뀌였다.

이밖에 북경, 강소등지의 사용호들은 몇일동안 무료로 사용할수 있던 택배보관함도 지금은 매일 50전내지 1원의 사용료를 수금하고 있는 것을 발견했다.

11월 11일까지 한달이 남았다. 지금 많은 택배회사들이 대기상태에 있다. 당신도 물건구입할 만단의 준비를 하였는지?

[편집:문화]
0 条评论
来说两句吧。。。
最热评论
最新评论
来说两句吧...
已有0人参与,点击查看更多精彩评论
加载中。。。。
表情

| 관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