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에서 살아있는 닭 잡아버린 女.. 대체 왜?

2019-07-11 16:48   조회수: 811   연변라지오TV넷/외신종합  

지하철을 탑승하려던 한 녀성이 살아있는 닭을 잡아버리는 일이 일어났다. 

9일 상하이스트는 최근 중경의 한 지하철역에서 벌어진 사건을 보도했다. 

얼마전 중경에서 살아있는 닭과 함께 지하철에 탑승하려던 한 중년 녀성이 역무원들에게 제지를 당했다. 

중경 법령에 의하면 살아있는 반려동물이나 가금류가 지하철에 탑승하는 것은 허용되지 않는다. 

하지만 '죽은 닭'은 식품으로 간주돼 반입이 허용된다. 

이 규정을 떠올린 그는 살아있는 닭을 그자리에서 죽이는 법을 택했다. 

이 녀성이 지하철역의 휴지통 위에서 닭을 죽이는 영상은 온라인을 통해 확산됐다. 

영상을 접한 네티즌들은 "현명한 처사였다", "깨끗하게 죽였다. 피나 깃털을 남기지 않았다"라며 그를 지지했다. 

이 소식을 전한 상하이스트도 "최소한 도살에 있어서는 사려깊었다. 이 규정을 접한 려행자들은 닭과 오리의 목을 그자리에서 베어버리곤 한다"라고 전했다. 



[편집:수진]
0 条评论
来说两句吧。。。
最热评论
最新评论
来说两句吧...
已有0人参与,点击查看更多精彩评论
加载中。。。。
表情

| 관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