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산끝에 찾아온...여섯 쌍둥이 화제

2018-03-08 14:49   조회수: 691   연변일보  

여러번 류산의 아픔을 경험한 부부에게 여섯 쌍둥이라는 선물이 찾아왔다.

3일(현지시간) 미국 폭스뉴스 등은 딸 셋에 아들 셋, 한꺼번에 여섯 쌍둥이를 품에 안은 에릭과 코트니 월드롭 부부를 소개했다.

미국 앨라배마주 앨버트빌에 살고 있는 부부는 지난해 12월 리버스, 레인, 라울링스, 블루, 태그, 레이크 등 여섯명의 쌍둥이 남매를 품에 안았다.

쌍둥이 우로 세일러, 웨일즈, 브릿지 3형제를 두고 있던 월드롭 부부는 이번 출산으로 9명의 아이들을 키우게 됐다.

중학교시절에 만나 결혼에 골인한 부부는 항상 대가족을 만드는게 꿈이였다. 그러나 계속된 임신 실패과 류산으로 부부는 많은 아픔을 겪었다.

결국 불임치료를 받기 시작한 코트니는 2008년 첫 아들 세일러를 낳은데 이어 쌍둥이 웨일스와 브릿지 형제까지 얻을수 있었다.

몇년이 지나고 아이들이 자라자 부부는 또다시 아이를 원했다. 코트니는 자연임신에 성공했지만 또다시 류산을 했고 할수 없이 다시 의학의 도움을 받아야만 했다.

그런데 깜짝 놀랄 소식이 날아들었다. 코트니가 무려 여섯 쌍둥이를 임신했다는것이다.

병원에서는 코트니와 아이들의 건강을 위해 '선택적 사산'을 권유했다. 주치의는 코트니의 생명이 위험할수도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부부는 한명의 아이도 포기할수 없었다. 코트니는 "우리는 강한 믿음을 갖고있었다"면서 "위험을 알지만 아이들을 떼여놓을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마침내 12월 부부는 여섯 쌍둥이를 품에 안았다. 다행히 모두 건강한 상태였다. 코트니는 아이 한명 한명이 기적이라고 말했다.

부부는 "우리 삶이 완전히 달라지겠지만 아이들과 함께 시작할 인생이 너무나 기대된다"면서 기쁨을 전했다.


[편집:문화]
0 条评论
来说两句吧。。。
最热评论
最新评论
来说两句吧...
已有0人参与,点击查看更多精彩评论
加载中。。。。
表情

| 관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