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억원 당첨된 20대, "회사 갔더니…"

2019-04-24 13:45   조회수: 1464   연변라지오TV넷/외신종합  

51억원이 걸린 복권에 당첨된 사실을 알게 된 한 20대 남성은 당첨 사실을 알게 된 후 곧바로 퇴직했다.

미국 매체에 따르면 지난 23일 마누엘 프랑코(24)씨가 미국 복권 ‘파워볼’ 사상 두 번째로 높은 당첨금인 7억6800만달러(약 인민페 51억 6400만원)를 위스콘신 주 매디슨 소재 복권국에서 청구했다.

이날 프랑코씨는 “꿈을 꾸고 있는 것 같다. 난 행운아인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프랑코씨는 “내가 당첨자라는 것을 믿기 어려웠다”면서 “이후 5분~10분 정도 미친 듯이 소리를 질렀다”고 회상했다.

프랑코씨는 향후 계획을 묻는 말에 직답은 피했다.

다만 “복권 당첨 사실을 안 다음 날 출근했으나 일에 집중하기가 어려웠다. 그래서 그다음 날로 일을 그만뒀다”고 설명했다.

이어 “일단 시간을 갖고 앞으로의 인생을 설계한 후 세상에 도움이 되는 일을 하고 싶다”면서 “가능한 한 평범하게 살아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현금 일시불 수령 방식을 선택한 프랑코씨에게는 4억7700만달러(약 인민페 32억 740만원)가 지급되는데, 각종 세금을 제하고 나면 3억2600만 달러(약 인민페 22억원)를 실수령하게 된다.



[편집:수진]
0 条评论
来说两句吧。。。
最热评论
最新评论
来说两句吧...
已有0人参与,点击查看更多精彩评论
加载中。。。。
表情

| 관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