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동~ 30분 차이로 세상 떠난 70대 로부부

2019-05-07 15:44   조회수: 218   연변라지오TV넷/외신종합  

결혼한 지 45년 된 미국인 부부가 거의 동시에 세상을 떠나 한날한시에 함께 묻혔다.

AP통신은 3일 펜실베이니아주 이리(Erie)에 살던 클레어 코스 밴스(75)씨와 부인 잔느 밴스(70)씨의 애틋한 사연을 보도했다.

이들 부부는 1974년 결혼해 세 자녀를 키웠고, 함께 빙고 게임을 하거나 TV 시청을 즐겼다.

부인이 1년 전부터 료양원에서 생활하게 되자 클레어는 매일 료양원을 찾아가 안해와 함께 게임쇼를 보고 대화를 나눌 정도로 사이가 좋았다.

하지만 클레어는 지난주 독감 증세로 병원에 입원했다.

클레어의 증세가 급격히 악화하자 지난달 28일 저녁 그의 딸이 어머니에게 전화를 걸어 수화기를 아버지의 귀에 갖다 대 마지막 통화를 하도록 했다.

부인 잔느가 "날 두고 떠나지 마세요, 떠나지 마세요"라고 수화기 너머에서 계속 말했지만, 클레어는 인공호흡기를 부착하고 있어 말을 할 수 없었다.

클레어가 전화통화를 하고 나서 몇 분 뒤인 오후 6시 30분께 숨지자, 친척들은 소식을 전하러 료양원으로 달려갔다.

하지만, 이들이 오후 7시께 료양원에 도착해 방문을 열었을 때 잔느는 이미 숨져 있었다.

밴스 부부의 딸은 "두 분이 서로를 잃고 살 수 없었을 것"이라며 "아버지의 령혼이 료양원에 있는 어머니에게로 가서 두 분이 함께 떠난 것 같다"고 현지 언론과 인터뷰에서 말했다.

밴스 부부는 3일 함께 묻혔다.



[편집:수진]
0 条评论
来说两句吧。。。
最热评论
最新评论
来说两句吧...
已有0人参与,点击查看更多精彩评论
加载中。。。。
表情

| 관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