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산의 계절, 족부 질환 주의해야

2018-05-14 16:22   조회수: 729   ​연변라지오TV넷  

등산의 계절이다. 봄의 절정을 맞아 주말 전국의 산에는 등산객이 북적일 전망이다. 하지만 높지 않은 산으로 가벼운 마음으로 산행을 갔더라도 안전과 건강에는 류의를 해야 한다.

등산 사고의 대부분은 넘어지거나 미끄러지면서 발생한다. 따라서 안전하게 등산을 즐기기 위해서는 족부 질환을 각별히 조심해야 한다.

넘어지면서 발목 부상을 당했다면?

넘어지거나 미끄러지면서 흔히 발목을 삐었다고 하는 것이 발목 인대 염좌(삠, 접질림)다. 발목 인대에 충격이 가해지면서 인대가 파열되거나 미세한 손상이 생기면 통증이 발생하게 된다.

발목이 접질린 부분이 붓고, 눌렀을 때 압통 등이 발목 염좌의 주요 증상이다. 발을 디딜 때 불안정하며, 심한 경우 순간적으로 인대 파열음이 생기기도 한다.

등산 중에 발목 염좌가 의심되면 신발을 신은 채로 붕대, 부목, 삼각건 등으로 발목을 고정해 움직임을 최소화 할 수 있도록 응급 처치를 시행하고 하산 후 얼음찜질을 하면 좋다. 넘어지면서 발목을 다쳤을 경우, 발목 뿐 아니라 무릎이나 손목 등에도 무리가 있기 때문에 다른 불편한 곳은 없는지 잘 살펴봐야 한다.

발목 부상 시엔 일반적으로 바깥쪽 인대 부분을 다친다. 방치하면 만성 질환이 되거나 발목 관절염 등으로 진행될 위험도 크기에 주의가 필요하다.

발바닥 찌릿하고 아프다면?

등산을 즐긴다면 주의해야 할 족부 질환 중 하나는 족저근막염이다. 족저근막은 발바닥의 힘줄로 걸을 때 보행을 돕고 충격을 흡수하는 역할을 한다.

많이 걷거나 발의 피로가 누적 되었을 경우 근막에 손상이 가면서 염증이 발생 하고 통증을 동반하게 된다. 걸을 때 발이 아프고 아침에 일어나 발을 내디딜 때 발바닥이나 뒤꿈치에 찌릿한 증상이 나타난다.

등산 후 족저근막염 증상이 있다면 등산이나 오래 걷는 등의 활동은 자제하고 정확한 진단을 받는 것이 필요하다. 엑스레이나 초음파 검사 등으로 진단이 쉽게 가능하며 약물이나 주사, 체외충격파 등의 치료로 염증 완화가 가능하다.

동탄시티병원 박혁 원장은 “요즘 같은 시기에는 등산 등 야외 활동이 늘어나 족부 질환으로 병원을 찾는 환자들이 증가한다”며 “일시적인 휴식이나 약물 치료로 증상이 어느 정도 호전 되면 다시 활동을 하는 것이 대부분이지만 완전히 치료되지 않은 상태에서 무리한 활동 시 같은 부위를 다치거나 통증이 재발하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최소 2주는 무리하지 않도록 하고 정확한 진단 및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발목 건강을 위해서는 평소 발목이나 발바닥 스트레칭과 마사지로 주변 근육을 강화하는 것이 필요하다. 등산 시에는 갑작스런 활동으로 발에 무리가 가지 않게 무릎과 발목 스트레칭 등 준비 운동을 철저히 하고 자신에게 맞는 신발을 착용해야 한다. 특히 하산할 때는 서두르지 않고 발바닥 전체를 사용해서 천천히 내려오는 것이 중요하다.


[편집:문화]
0 条评论
来说两句吧。。。
最热评论
最新评论
来说两句吧...
已有0人参与,点击查看更多精彩评论
加载中。。。。
表情

| 관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