련휴 ‘수면 집중 보충’에 전문가는 이런 건의를

2021-02-16 13:47   조회수: 438   길림신문  

“당면 적지 않은 ‘90’후, ‘00’후 세대들이 실면 대군에 들었다.”

북경대학제6병원 수면중심 손위주임은 젊은 세대의 사업압력이 크고 생활 절주가 빠르며 장시간 전자제품을 사용하고 오래 동안 앉은 자세로 움직이지 않는 등 요소는 다 수면에 영향 준다고 본다.

설련휴 기간 많은 출근족들에게 충족한 수면시간이 차례진다. 특히 평소 바삐 돌아친 젊은 세대들은 휴일에 “집중적으로 수면 보충”한다거나 “술기운 빌어 잠 자려 ”하는데 이런 방법은 결코 수면 질을 개선하는 데 리롭지 않다고 지적하면서 전문가는 다음과 같이 귀띔한다.

우선 이런 잘못된 인식을 버려야 한다.

1. 미리 잠을 청하지 말아야. 미리 잠자리에 들어 잠 이루지 못해서 수면과 무관한 핸드폰 보기 등 다른 일을 한다면 오히려 실면하기 십상이다. 또한 아무리 “양 마리 수를 세여 봤자” 잠 이루게 하는 데 효과가 없다.

2. 술기운 빌어 잠 자려하지 말아야 한다. 술을 마신후 잠 들기는 쉬워도 그런 잠은 숙면이 아니다.

3. 집중적으로 잠을 보충하지 말아야 한다. 흔히 안날에 못 잔 잠을 이튿날에 더 오래 자는 걸로 미봉하려 하는데 이는 평소에 형성된 수면 규칙을 파괴해 수면 질을 높이는 데는 불리해진다. 같은 도리로 아침에 기상하지 않고 점심시간까지 잠 자려 하는 등 습관은 착오적인 것이다.

우리 나라 옛사람들의 양생방법은 수면을 개선하는 데 매우 효과적이라면서 손위 주임은 이런 다섯 보조를 건의한다.

“오르고 내리고 늦잠, 낮잠 자지 않고 운동하고 안정한다”

* 저녁 22시 30분 - 23시 사이에 침상에 올라 취침한다.

* 아침 5시 30분 - 6시 사이에 기상하여 침대에서 내려온다.

* 늦잠 자지 않고 낮잠 자지 않는다.

* 낮에 규칙적으로 움직이고 운동한다.

* 잠 자기전 안정을 취하기에 노력한다.

대부분 사람들이 이 다섯 보조에 따라 3주간 견지하면 효과적으로 수면 질을 개선한다.

[편집:李三]
[본 작품에 사용된 사진 등의 내용에 저작권이 관련되여 있으면 전화해 주세요. 확인 후 인차 삭제하겠습니다. 0433—8157603.]
0 条评论
来说两句吧。。。
最热评论
最新评论
来说两句吧...
已有0人参与,点击查看更多精彩评论
加载中。。。。
表情

| 관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