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경 임재범' 김윤길, 원곡자도 인정한 실력으로 한국 무대서 우승

2020-05-18 10:55   조회수: 1261   흑룡강신문  

최근 한국 음악 프로그램에서 뛰여난 가창력으로 우승을 거머쥐며 화제의 중심에 선 조선족 가수가 있다. 그가 바로 김윤길이다.

지난 16일 방송된 한국 E채널 글로벌 KPOP 서바이벌 프로그램 '탑골 랩소디:K-POP도 통역이 되나요?' 3회차 방송에서 김윤길 가수가 출연해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탑골 랩소디는 한국내에서 히트한 8090 명곡들을 KPOP을 사랑하는 외국인이 부르는 경연프로그램으로 1절은 한국어로 2절은 참가자들의 모국어로 바꿔 부르는 것이 특징이다.

이날 경연에서 김윤길 가수는 원곡자 김현철씨 앞에서 김범수의 '제발'을 불렀다. 폭발적인 가창력과 뛰여난 표현력으로 '제발'을 새롭게 재해석한 김윤길은 절절한 무대로 판정대의 기립박수를 이끌어냈다.

이날 원곡자 김현철씨도 "김윤길의 노래는 상상을 뛰여넘는 흥미로운 '제발'의 재발견"이라며 "너무 좋았다"고 높이 평가했다.

김윤길이 한국 음악 프로그램에서 우승을 차지하기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김윤길은 한국 음악 프로그램 '너의 목소리가 보여(이하 너목보)'에 참가해 압도적인 가창력으로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그는 방송에서 조선족가수임을 당당히 밝히기도 했다. '너목보'에서 중국 가수가 우승하기는 처음이라 큰 관심을 받은 바 있으며 북경 '임재범'으로 널리 알려졌다.

김윤길은 중국에서도 가창력을 인정받은 실력파 가수이다.

지난 2002년 중국 CCTV가 주최한 전국 청년가수콩클에서 부른 '아리랑'이 호평을 받으며 본격 데뷔한 그는 아리랑그룹의 메인보컬로 활약했다. 그해 전국청년가수TV대상 북경구역 1등상, CCTV전국청년가수TV대상 '프로소조 통속창법 은상', CCTV전국청년가수 TV대상 프로소조 특별대상 '시청자가 가장 사랑하는 가수상' 등 데뷔하자마자 여러 상을 휩쓸다싶이 하며 실력을 인정받았다. 

이밖에 지난 2013년 중국 보이스 오브 차이나(中国好声音) 시즌2에 출연해 허스키한 목소리로 관객들을 열광시켰다. 감성 가득한 표현력과 특유의 가성 창법으로 4초 만에 심사위원들의 선택을 받는 등 예선부터 심사위원의 호평을 받으며 최종 TOP4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이외에도 그는 다년간 CCTV와 지방TV 새해맞이 프로그램에 다수 참가했다. 2015년에는 제23회 한국문화연예대상 '국제연예인'상을 수상했고 2016년에는 '성광대도 슈퍼판' 프로그램에 참가해 수차 우승을 거머쥐기도 했다.

이처럼 국내외에서 뛰여난 실력을 인정받고 있는 김윤길은 이번 방송을 시작으로 한국에서 각종 음악방송과 앨범으로 활발히 활동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편집:리성국]
[본 작품에 사용된 사진 등의 내용에 저작권이 관련되여 있으면 전화해 주세요. 확인 후 인차 삭제하겠습니다. 0433—8157603.]
0 条评论
来说两句吧。。。
最热评论
最新评论
来说两句吧...
已有0人参与,点击查看更多精彩评论
加载中。。。。
表情

| 관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