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진시 조선족친목회, 천진시 정협 함께 민족문화궁 시찰

2020-09-05 11:11   조회수: 116   월드조선족  

민족발전 위해 적극적으로 건의 내놓아

지난 1일, 조선족친목회 리태운회장이 천진시정협부주석 려창진(黎昌晋), 정협농업과농촌위원회주임 리삼양(李森阳), 정협민족종교사무위원회주임 왕경(王竞), 홍교구정협주석 양환(杨焕) 일행과 함께 민족문화궁 사업정황을 시찰했다. 

이날 시찰사업에 천진시민족종교사무위원회주임 류광리(刘广理), 재정국순시원 왕춘하(王春霞), 체육국순시원 오위봉(吴卫凤) 등 관계자들도 자리를 함께 했다.

려창진 부주석 일행은 민족문화궁극장, 다기능 홀, 전문 구기류 운동관, 무술씨름관, 화살관, 헬스장을 시찰하고 중국소수민족악기전시관을 참관했다. 그중 장고, 특히 널리 아려지지 않은 해금(奚琴) 등 조선족악기는 관람자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소개에 따르면 해금은 고구려 때부터 전해 내려온 조선민족악기이다. 

려부주석 일행이 55개 소수민족 악기에 대한 설명을 듣고있다. 

시찰참관에 이어 려 부주석 일행은 민족문화궁 사업정황 좌담회를 개최했다. 

좌담회에서  리태운회장은 “천진시정협, 시정부의 공동노력으로 기능이 완비된 소수민족문체활동 공간이 마련된 것에 대해 진심으로 된 감사를 드리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민족문화궁의 령도들은 선후로 여러회 조선족 각계 방문인사들을 접대하고 그들과 함께 어떻게 하면 조선족을 위해 보다 더 좋은 서비스를 제공하겠는가 하는 토론을 진행했으며 또 천진시방송국과 협력하고 조선족로인협회 로인들이 무대에서 우리민족의 전통무용을 연출시켜 조선족의 화려한 민족복장, 장신구 그리고 민족예술을 선보이게 하는 등 여러방면의 사업에 힘을 기울렸다고 소개했다.

계속해서 리회장은 천진시 조선족들이 문화궁을 리용해 민족문화생활을 보다 다채롭게 펼치려는 강렬한 념원을 전했고 문화궁도 향후 조선족 각계 인사들에게 더 훌륭한 서비스를 제공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민족문화궁은 여러 소수민족의 문화사업을 위해 복무해야 하는 것을 기본으로 삼고 경영으로 돈을 버는 것 보다 공익성을 견지하며 정부와 관련부서는 문화궁을 위해 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밝혔다. 

류광리 주임은 민족문화궁 사업정황 전문 보고를 진행하고 중점 프로젝트, 현재사업관리정황, 향후 발전계획 및 코로나19 전염병 상시화 방지 사업 등 문제를 둘러싸고 구체적인 건의를 내놓았다.  

천진시 재정국순시원 왕춘하, 체육국 순시원 오위봉도 재정지지, 민족전통체육활동 전개 등 방면을 둘러싸고 보고를 진행했다. 

마지막 총화 발언에서 려창진 부주석은 민족사업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나서 민족문화궁은 천진시위 시정부에서 제정한 민심 프로젝트이고 문화궁 향후의 사업중점도 여러민족의 교류활성화 교두보 역할을 다 해야 하며 천진시 각 민족의 문화생활을 풍부히 하는데 기여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편집:pcl]
[본 작품에 사용된 사진 등의 내용에 저작권이 관련되여 있으면 전화해 주세요. 확인 후 인차 삭제하겠습니다. 0433—8157603.]
0 条评论
来说两句吧。。。
最热评论
最新评论
来说两句吧...
已有0人参与,点击查看更多精彩评论
加载中。。。。
表情

| 관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