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페염 백신 출시되였다? 소문에 불과해

2020-11-21 15:31   조회수: 814   인민넷 조문판  

북경 해정검찰원은 최근 인터넷에서 신종코로나페염 백신을 판매한다는 허위 사실을 류포해 돈을 사취한 사건을 적발했다.

검찰측 조사에 따르면 2020년 8월부터 사건경위가 드러나기 전까지 범죄혐의자 윤모와 패거리는 모 인터넷플랫폼을 통해 허위 사실을 류포하고 자신이 신종코로나페염백신 현물을 팔 수 있는 경로가 있다고 날조했다. 선후로 여러명의 피해자가 이 소식을 본 후 정말이라고 믿고 미리 백신비용을 윤모에게 지불했는데 그 액수가 컸다. 사건이 드러난 후 윤모는 자기의 범죄사실을 숨김없이 자백했다.

이 사건은 개별적인 사례가 아니다. 앞서 일부 언론의 포도에 따르면 위챗 모맨트에 이미 각종 백신판매정보가 떠돌고 있다고 한다. 심지어 '약품'사진까지 만들어 신종코로나페염백신이 필요하면 련락하기 바란다고 공언했는데 수출할 수 있고 생산량이 적어 순서를 기다려야 하며 9월 2일에 정식으로 출시되였다고 밝혔다. 이 밖에도 다른 한 판본이 있는데 백신 한대에 498원이고 도합 세대를 맞아야 하는데 이미 출시되였다는 것이다. 또한 의료인원과 출국인원이 먼저 백신을 맞을 수 있다고 했다.

이에 대해 관련 부서와 기업은 이미 헛소문임을 밝혔다.

경찰측은 또 일부 사기군들이 학교 ‘학급 위챗그룹’에 침투해 교사나 교직원을 사칭하여 학교에서 이미 신종코로나페염 백신을 예약했다고 거짓말을 한 뒤 신종코로나페염백신 비용을 거둔다는 리유로 위챗그룹내 학부모를 속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검찰관은 반드시 정규적인 경로를 통해 발표된 신종코로나페염백신 정보를 주목하며 어떤 백신을 접종하든 마땅히 정규적인 의료기구에 가서 접종해야 하며 인터넷에 떠도는 요언을 믿지 말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편집:문화]
[본 작품에 사용된 사진 등의 내용에 저작권이 관련되여 있으면 전화해 주세요. 확인 후 인차 삭제하겠습니다. 0433—8157603.]
0 条评论
来说两句吧。。。
最热评论
最新评论
来说两句吧...
已有0人参与,点击查看更多精彩评论
加载中。。。。
表情

| 관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