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 본토선수들 중에 2019시즌 첫 꼴의 주인공은 누가 될 것인가?

2019-04-17 14:06   조회수: 2017   연변라지오TV넷 연변뉴스APP  

연변부덕팀이 해체된 후 대부분 선수들이 슈퍼리그, 갑급리그, 을급리그 등 3개의 프로리그로 흩어져 각 팀에서 본업에 충실하고 있다. 그러나 5라운드까지 지난 현재, 연변 본토선수들 중 그 누구도 득점 소식을 전한 이가 없었는데 이들중 과연 누가 2019시즌 첫꼴을 터뜨릴 것인가?

목전 각 급 프로리그가 5라운드까지 진행된 가운데 지난 시즌 연변 1선팀에서 활약했던 20명의 선수들 중 오스카 선수만이 득점을 한 상황이다. 오스카 선수는 섬서대진지수팀으로 이적한 후 팀의 전술체계에 아주 빨리 적응하면서 5꼴을 터뜨렸고 현재 갑급리그 꼴잡이 1위를 기록하고 있다. 그러나 오스카 선수가 연변에 온 지 3년이 되였고 연변과 제일 처음으로 프로계약을 맺었으며 연변부덕 청소년 훈련체계에서 성장하였다고 하지만 필경 오스카는 꽁고적 선수이기 때문에 연변 본토선수라고 말할 수 없다.

오스카를 제외한 선수들 중에 2019시즌 프로리그 첫꼴과 가장 근접하였던 선수는 바로 최인이다. 지난 시즌 연변부덕팀에서 8꼴을 기록하며 최고의 전성기를 달리던 최인 선수는 연변부덕팀이 해체된 후 절강록성팀에 가맹하였다. 그후 절강록성팀에서도 주력 포지션을 차지하였고 갑급리그 4라운드, 섬서대진지수팀과의 경기에서 득점을 하였지만 동료의 옵사이드 반칙으로 무효처리 되였고 판정이 애매해 많은 이들의 아쉬움을 자아냈다.

최인 선수와 마찬가지로 박세호와 손군 선수 역시 갑급리그의 각 팀에서 주력 포지션을 꿰차고 있다. 그러나 석가장영창팀에서 수비형 미드필더로 활약하고 있는 박세호 선수가 득점하기란 쉬운 일이 아닐 것이다. 아울러 장춘아태팀에서 활약하고 있는 손군 선수 역시 박세호 선수와 같은 포지션에 놓여있다. 비록 손군 선수가 박세호 선수 보다 공격에 가담하는 차수가 많다고는 하지만 주로 전방에 있는 외적용병들에게 찬스가 주어지기 때문에 역시 득점하기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그외 청도황해팀의 한청송 선수와 료녕굉운팀의 정춘봉 선수는 중앙수비수로 활약하고 있기에 세트피스 찬스가 아니면 꼴을 넣을 수 있는 기회가 거의 없다고 볼 수 있다.

한편 을급리그 연변북국팀에서 뛰고 있는 윤창길 선수는 2라운드 보정용대팀과의 경기에서 득점찬스가 있었지만 공이 꼴문을 강타하면서 역시 꼴사냥에 실패하였다. 윤창길 선수가 비록 연변부덕팀에 있을 당시 출전차수가 많지 않았지만 예비팀에서 많은 출전기회를 가졌고 예비팀 선수들 중에서는 그의 돌파와 슈팅능력을 초과할 선수가 많지 않다고 한다.

그외 을급리그 길림백가팀에서 활약하는 채심우 선수는 축구협회컵 경기에서 득점이 있었지만 아마추어팀을 상대로 터뜨린 꼴이거니와 채심우는 무한적 선수이기에 역시 연변 본토 선수가 터뜨린 꼴이라고 할 수 없다.

한편 슈퍼리그팀으로 이적한 연변 본토 공격수 김파 선수는 현재까지도 출전하지 못한 상태이고 출전기회를 가졌던 리강 선수는 10분밖에 그라운드에서 뛰지 못했다. 이런 상황을 놓고 볼 때 실력자들이 즐비한 슈퍼리그에서 꼴을 터뜨리기는 여간 쉬운 일이 아닐 것이다.

이번 주말 각급 프로리그 6라운드가 시작되는 가운데 연변북국은 염성대풍과 격돌, 절강록성은 료녕굉운과, 장춘아태는 매현철한과, 석가장영창은 섬서대진지수와 격돌하게 되는 바 연변 본토선수들 중에서 시즌 첫꼴을 터뜨릴 선수는 누가 될 지 팬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편집:리성국]
0 条评论
来说两句吧。。。
最热评论
最新评论
来说两句吧...
已有0人参与,点击查看更多精彩评论
加载中。。。。
表情

| 관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