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꾜 올림픽 음악 감독, 과거 장애인 학대 론란으로 사퇴

2021-07-20 10:41   조회수: 232   연변라지오TV넷 연변뉴스APP  

과거 장애인 친구를 괴롭혔던 행적으로 론란에 휘말린 도꾜올림픽·패럴림픽 개회식 음악 감독 오야마다 케이고(52)가 끝내 사임했다.

19일 오야마다는 성명을 통해 "도꾜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에 사임 의사를 전달했다"면서 "여러 지적과 의견을 받아들여 앞으로의 행동과 사고방식에 반영하겠다"라고 밝혔다. 

앞서 오야마다는 도꾜 올림픽과 패럴림픽의 개회식에서 연주할 곡을 만들고 감독하는 역할을 해왔다. 

그러나 지난 1994년 한 잡지 인터뷰에서 자신이 학창 시절 정신적 장애를 겪고 있던 친구들을 수년간 괴롭혔다고 스스로 말한 바 있다.

오야마다가 개회식 음악 감독을 맡게 되자 일본 언론과 누리꾼들은 당시 인터뷰 내용을 문제 삼았고, 론란이 불거지자 오야마다는 지난 16일 "상처를 받은 친구와 그 부모에게 진심으로 사과하고, 깊은 후회와 책임을 느끼고 있다"라고 밝혔다. 그러나 사임 요구는 거부했다. 조직위도 "감독으로 임명할 당시에는 해당 론란을 인지하지 못했고, 오야마다가 깊이 반성하고 있다"라고 감쌌다. 또한 올림픽 개막식이 얼마 남지 않아 새로운 인물로 대체하기가 현실적으로 어려운 것도 유임을 결정한 배경이 됐다.   

그러나 일본 언론은 물론이고 주요 외신에서도 장애인을 학대한 인물이 패럴림픽 개회식에 참여하는 것이 매우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쏟아졌다.

일본의 한 장애인단체는 입장문을 통해 "오야마다 감독을 경질하지 않는 것은 어떠한 차별도 금지한다는 올림픽 헌장과, 장애인 선수의 축제인 패럴림픽 정신에 어긋난다"라고 항의하며 오야마다와 조직위를 압박했다. 

결국 조직위는 올림픽 개막을 나흘 앞두고 "개회식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리유로 오야마다의 류임을 결정한 바 있지만, 이는 잘못된 판단이라는 결론에 이르렀다"라며 "많은 분들께 불쾌감과 혼란을 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라며 고개를 숙였다.

어제 오후 도꾜올림픽 조직위는 오야마다 도꾜올림픽 개막식을 위해 창작한 한 단락의 음악도 채용되지 못할 것이라고 표했다.  

연변라지오TV넷 연변뉴스APP

출처: 인터넷 종합





[편집:kim599]
[본 작품에 사용된 사진 등의 내용에 저작권이 관련되여 있으면 전화해 주세요. 확인 후 인차 삭제하겠습니다. 0433—8157603.]
0 条评论
来说两句吧。。。
最热评论
最新评论
来说两句吧...
已有0人参与,点击查看更多精彩评论
加载中。。。。
表情

| 관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