꼭 한 번 가보고 싶은 세계의 유명한 숙소 10

2018-01-24 09:42   조회수: 470   중국조선어방송넷  

려행에 있어서 숙소는 빠질 수 없는 고려사항 중 하나이다. 각 나라의 개성을 살려 운영 중인 숙소들은 그 나라를 려행지로 선택하는데 있어서 큰 역할을 하기도 한다. 있는 그대로의 자연을 몸소 느낄 수 있는 숙소부터 호화로움의 끝을 달리는 숙소까지. 사진만 봐도 훌쩍 떠나고 싶게 만드는 숙소들로 가득하다. 천차만별의 분위기로 세계 곳곳의 손님들을 유혹하고 있는 전 세계의 유명 숙소들, 지금부터 만나보자.

두바이 – 버즈 알아랍 호텔

두바이의 랜드마크인 이 곳, 7성급 호텔의 위엄을 자랑하는 버즈 알아랍 호텔이다. 인공섬 위에 정착한 아랍 범선 다우의 모습으로 설계된 버즈 알아랍 호텔은 312m의 높이를 자랑하며 세계에서 가장 높은 호텔로도 알려져 있다. 독보적인 호화로움을 지닌 곳으로 호텔 내부 곳곳에는 황금 장식을 비롯한 고품격 장식들로 가득하다. 9개의 레스토랑과 바가 있으며 상어 수족관이 딸린 해저 레스토랑도 있다. 모든 것이 황금으로 번쩍이는 호텔, 들어서자마자 화려함에 눈이 번쩍 뜨일 호텔을 찾고 있다면 버즈 알아랍 호텔만한 곳이 없을 것이다.

브루나이 – 엠파이어 호텔

세계에서 몇 안 되는 7성급 호텔로 브루나이의 대표 명소로 손꼽히는 곳이다. 처음 오픈 했을 당시에는 브루나이를 방문한 국빈들을 맞이하기 위해 지어졌지만 지금은 일반인들에게도 모두 개방하고 있다. 호텔의 벽면과 기둥은 왕실을 상징하는 황금으로 장식되어 있으며, 다른 동급 호텔의 객실과 비교했을 때 객실의 규모가 크다는 것이 가장 눈길을 끈다. 특히 바다를 보며 라운딩이 가능한 컨트리클럽이 있어 골프를 좋아하는 이들의 발걸음을 사로잡고 있기도 하다. 호텔 본관 건물 뒤편에는 실외 풀과 인공 비치 풀이 있는데, 이곳에 위치한 산호를 갈아 만든 하얀 모래밭은 아름다운 장관을 이룬다.

두바이 – 더 팰리스 다운타운 두바이

영화나 그림 속에서나 보던 궁전이 눈앞에서 펼쳐지는 호텔. 아랍의 왕궁같이 화려한 내부가 인상적인 더 팰리스 다운타운 두바이이다. 다운타운과 인접해 있어 시내 접근성이 좋고 호텔 밖에는 수크 알 바하르, 두바이 몰 등 즐길 거리가 가득해 가족 려행객에도 인기가 좋다. 특히 버즈 칼리파와 올드타운 등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뷰가 단연 인상적이다. 밤에는 아랍식 건물과 조명 덕분에 더욱 더 화려한 분위기를 자랑하며 객실 내부 역시 현대적인 중동 스타일로 꾸며져 있어 고급스러운 인테리어를 즐길 수 있다.

산토리니 – 카보 타고오 산토리니

프라이빗한 룸에서 즐기는 지중해의 자연! 산토리니 칼데라의 가장 높은 곳에 위치한 이메로 비글리에는 신혼부부들의 허니문 장소로 유명한 호텔들이 많다. 그 중 카보 타고오 산토리니는 고급스러운 시설과 완벽한 룸 컨디션 덕분에 최근 떠오르고 있는 핫플레이스라고. 이 호텔에는 총 13개의 객실밖에 없는데 각 객실마다 개별 테라스 및 프라이빗 풀이 있어 그 누구의 방해도 받지 않는 휴식을 취할 수 있다. 특히 야외 자쿠지에서 드넓은 지중해를 만끽할 수 있다는 점이 가장 큰 장점이다.

몰디브 – 후바펜푸시 리조트

몰디브에서 유일한 수중 스파센터를 갖춘 후바펜푸시 리조트. 각 객실마다 개인 풀이 설치되어 있어 자유로운 휴식이 가능한 리조트이기도 하다. 야외 휴식 공간을 갖춘 풀 빌라, 성인 5명까지 입실 가능한 비치 파빌리온, 수상가옥 형태의 라군 방갈로 등 다양한 형태의 룸이 있어 취향대로 선택 할 수 있다는 장점 또한 가지고 있다. 아름다운 해변을 만끽하며 자연 친화적인 휴식을 즐기고 싶은 이들에게 딱인 후바펜푸시 리조트. 친절하고 세심한 직원들의 서비스는 이 곳에서의 휴식을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 시켜준다.

인도 – 오베로이 우다이 빌라스

인도 왕실의 휴양지로 알려진 이 곳, 매년 세계 최고의 호텔 순위에서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오베로이 우다시 빌라스이다. 시선을 압도하는 웅장한 궁전 스타일의 건물은 물론이고 세계 최고 수준의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곳이기도 하다. 저명한 스파 매니지먼트 회사 반얀트리에서 운영하는 스파를 이용할 수 있으며 푸르른 야생 온실과 인도 태생의 동물들도 만날 수 있다. 무엇보다도 눈길을 끄는 것은 호텔 바로 앞에 자리한 호수인데, 이 곳에서 전통 목재 보트를 타고 영화에서 나올법한 로맨틱한 밤을 즐길 수 있어 더욱 인기가 좋다.

헝가리 – 포시즌스 그레셤 팰리스

고풍스러운 건축물에 반하고, 화려한 야경에 다시 한 번 반하게 된다는 이 곳. 도나우 강을 가로지르는 부다페스트의 명물 세체니 다리 끝에 자리 잡은 호텔이다. 1906년에 건축되어 2004년 대대적인 리모델링을 한 곳으로 오랜 역사를 간직하고 있는 곳이기도 하다. 부다페스트의 핫플레이스인 마르키트 섬, 센텐트레, 볼로톤 호수, 로얄 팰리스, 국회 의사당 등과 인접해 있다는 점이 이 곳의 가장 큰 장점. 고풍스럽고 아름다운 건축 양식을 즐기며 부다페스트를 려행하고 싶은 려행객들의 발걸음을 사로잡고 있다.

베네수엘라 – 라데라 리조트

베네수엘라 위쪽 지역인 세인트 루시아에 위치해있는 호텔이다.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된 피통스 지역에 있는 유일한 리조트로 모든 객실에서 우거진 열대림과 드넓은 카리브해를 바라 볼 수 있어 인기가 좋다. 말로는 설명할 수 없는 장관을 뽐내는 이 곳의 풍경은 아름다움의 경지를 넘어선 경이로움이 느껴지기도 한다. 풍경을 감상하기 위해 객실 한 쪽의 벽면을 없앤 덕분에 모든 객실에서 잊을 수 없는 뷰를 만끽할 수 있는 리조트이다.

탄자니아 – 만타 리조트

뻔한 호텔은 싫다! 라고 외치는 이들에게 최적화 된 이 곳. 맑은 에메랄드빛의 바다 속에서 하룻밤을 보낼 수 있는 탄자니아의 만타 리조트이다. 아름다운 해변과 깨끗한 환경으로 유명한 탄자니아에서도 ‘바다 위의 별장’이라 불리며 독특하고 신선한 컨셉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세상에 단 하나 밖에 없는 바다 속 객실로 하룻밤에 170만원이라는 초고가를 자랑하지만 예약을 위해선 몇 달씩 기다려야 할 정도로 큰 인기이다. 1층은 아쿠아리움을 연상시키는 객실, 2층은 갑판, 3층은 밤하늘의 수많은 별들을 바라 볼 수 있는 침대가 비치되어 있다.

싱가폴 – 마리나베이샌즈 호텔

금방이라도 떨어질 것 같은 절벽 형태의 수영장으로 더 유명한 곳. 카지노 밀집 구역에 위치해 있는 마리나베이샌즈 호텔은 싱가폴 호텔 예약 1순위의 자리를 지키며 수년 째 뜨거운 사랑 받고 있는 중이다. 총 55층의 건물 3개로 이루어진 이 호텔은 건물 3개가 배 모양의 스카이 파크를 받치고 있는 형태를 띤다. 싱가폴의 마천루와 도시 전경을 한 눈에 관람할 수 있는 인피니티 풀 뿐만 아니라 호텔, 쇼핑몰, 극장, 박물관, 카지노 등 호텔을 나가지 않고도 하루 종일 놀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 호텔의 규모가 큰 만큼 아시안 요리, 프렌치 요리, 할랄 요리, 싱가폴 음식, 뷔페 등 입맛에 따라 골라 먹을 수 있는 다양한 레스토랑들도 마련되어 있다.

래원: 데일리라이프 블로그

[편집:배성란]
0 条评论
来说两句吧。。。
最热评论
最新评论
来说两句吧...
已有0人参与,点击查看更多精彩评论
加载中。。。。
表情

| 관련뉴스